BOMTOON

검색

청회색의 파리

오경아

때는 1970년대 후반.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않았던 그 시절에 여고생이었던 경미는 아버지의 직장 때문에 온가족이 파리로 이사를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