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주영현

[26살의 봄, 오늘부터 아무것도 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엄마가 그랬다. 손해 보고 사는 게 편하다고.
엄마 말이 맞다. 그래, 손해 보고 살자.
단, 호구 잡히지 않을 정도만.
이여름, 26세 봄, 오늘 회사를 그만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