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정시에 퇴근하면

이누이 아유

다른 부서에서 일하는 미즈키 씨와
어떤 사소한 계기로 밥을 먹으러 가는 사이가 된 유카와 씨.
그녀와는 항상 코트 주머니 안에 메모를 넣어서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날이 따뜻해지면 이제 끝나버리는 걸까..."
부드럽고 귀여운 유카와 씨와 시원시원한 성격의 미즈키 씨의 새콤달콤한 사랑의 행방은...?!
가슴이 조여오는 그녀들의 백합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