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불순한 동거동락

황한영&이룸

“순진한 척은 그만하고 그냥 날 받아들여요.”

그 꿈이 문제였던 걸까?
꿈을 꾼 그날, 회식으로 술에 잔뜩 취해 집에 돌아온 그녀의 앞에 낯익은 남자가 나타난다.
그의 정체는, 바로 남동생의 친구 권이준!

“미안하지만 다른 곳을 찾아보는 게 좋겠어.”
“설마 걱정하는 거예요? 내가 누나한테 무슨 짓이라도 할까 봐?”

계략에 속아 넘어간 유경은 결국 3개월 동안 방을 빌려주기로 한다.
그런데, 남동생 같던 그의 태도가 심상치 않다.

“지금 내가 장난하는 것 같아요?”
“장난이 아니면? 그럼 대체 뭔데?”
“남자로 봐 달라는 거잖아.”
눈치 없는 친구 누나와 당돌한 동생 친구의 '불순한 동거동락'